천상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아낌없이 주는 나무 (3학년 5반 3번 윤진영)
작성자 윤진영 등록일 11.05.12 조회수 181

나무에게

나무야, 나도 너를 닮았으면 좋겠어.

어떻게 소년에게 모두 줄 수가 있니?

나도 먹는 것은 우리 가족에게 나누어 주는데 너처럼 목숨까지 주를 것은 못 하지만

그리고 소년에게 소년아, 너도 나무처럼

사랑해 줘라고 좀 전해주는 거좀 부탁해.

꼭 이 편지를 읽어야되?

그리고 소년에게도 말할게 하나있어.

이것도 좀 전해줘.

"소년아, 넌 부모님이 있어 아니면 없어?

잘 부탁해.

소년의 제일 친한 친구 나무야,

꼭 잊으면 않돼!

알겠지?

그리고 소년은 어디 있어?

제발 가르쳐줘. 응~

안돼?

난 소년이랑 친구가 되고 싶다고 도 좀 전해줘.

미안해.

이렇게 많은 걸 전해달라고 해서

정말 미안해.

 

                                                                          2011년 5월 12일

                                                                                      이 책을  읽은

                                                                                                   101동 1038호의 막내 진영이가

이전글 어린이를 위한 우리나라 지도책
다음글 하늘을 나는 버섯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