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강남콩하나가 뚝(2-6반 이주연)
작성자 이주연 등록일 13.11.06 조회수 61

나에게는 강남콩 한알이 있었어요.강남콩은 붉은 색깔에 둥글고 길쭉길쭉했어요.

만져보면 매끌매글하고 딱딱했어요.화장지에 물을 적신뒤 강남콩을 넣어두었더니 강남콩 껍질이

쭈글쭉글해졌어요.껍질이 뚝 터져서 화분에 심기로 했어요.화분에 물을 듬뿍준다음 햇빛이 잘드는

창가에 두었어요.떡잎두장이 나오고본잎두장도 나왔어요.한참이 지나자 콩이 열렸어요.

이콩으로 또화분에 심어야겠어요.

이전글 오늘은 바쁜날(2-6반 이주연)
다음글 좁쌀 한알로 정승사위가 된 총각 ( 2학년 6반 김재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