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꼬마 기사와 불 뿜는 용(2학년 6반 신용훈)
작성자 신용훈 등록일 14.02.11 조회수 54

산꼭대기에서 불길이 활활 치솟자 꼬마기사는 용이 불을 뿜는 게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꼬마기사는 꼬마유령과 함께 용을 찾아갔지만

용은 딸꾹질 때문에 불길이 치솟은 까닭을 알고

고쳐주기로 했다.

꼬마유령 덕분에 딸꾹질은 멈췄고

용은 꼬마기사와 꼬마 유령과 함께 즐겁게 지냈다.

이전글 떡국 이야기(2학년 6반 신용훈)
다음글 땅꼬마와 천둥거인( 2학년 6반 김재혁)